세계일보

검색

[설왕설래] ‘남북 사이버전쟁’

관련이슈 설왕설래

입력 : 2011-01-10 19:26:49 수정 : 2011-01-10 19:2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09년 7월7일. 청와대를 비롯한 주요 국가기관과 금융기관 사이트가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받는 사태가 발생했다. 사흘 동안 계속된 사이버 테러로 모두 27군데 서버가 다운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국민은 이 소리없는 전쟁으로 불안에 떨어야 했다. 당시 디도스 대란으로 인한 피해액이 363억∼544억원으로 추산됐다. 국가정보원은 북한이나 그 추종세력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정찰국 산하 110호 연구소를 공격 배후로 지목하기도 했다.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표적인 대남 선전기구다. 4·19혁명 이후 남북 협상과 통일론 열기가 고조됐을 때 이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대남 성명과 제의를 맡지만 비방과 규탄을 일삼는다. 지난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5·24조치’에 “남한 당국과 모든 관계를 단절한다”고 하더니 지난 주말엔 남북 당국 간 회담을 무조건 열자고 다그친 그 기구다. 기관지 ‘조국통일’을 발행하면서 대남 선전 인터넷 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운영하고 있다.

남한 누리꾼들이 북한의 3대 세습 후계자 김정은의 생일인 지난 8일 우리민족끼리를 해킹해 김정일·정은 부자를 조롱하는 글과 그림을 올렸다고 한다. 우리민족끼리에서 운영하는 트위터에 김 부자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글 4건이 게재되고 유튜브에도 2분짜리 패러디 동영상이 실렸다. 우리민족끼리는 국가보안법에 따라 국내에서 접속이 금지돼 있지만 우회접속 프로그램을 통해 이 사이트에 접근할 수 있었다고 한다.

우리민족끼리에 대한 이번 해킹은 북한이 남측 커뮤니티 사이트인 ‘디시인사이드’의 ‘연평도 북괴 도발 갤러리’를 디도스 공격으로 마비시킨 데 대해 응징한 것이라고 한다. 디시인사이드의 누리꾼이 지난해 12월 ‘김정일 미친×, 김정은 개××’를 뜻하는 글을 우리민족끼리 게시판에 올렸고, 이를 알게 된 북한이 ‘연평도 갤러리’에 대해 보복했다는 것이다. 연평도 갤러리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이를 규탄하기 위해 개설됐다.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악화된 남북 관계가 사이버 전쟁을 부른 셈이다. 국가 주요 기관의 사이트가 북한의 사이버 테러로 또다시 속절없이 마비되는 일이 있도록 해선 안 되겠다. 대북 안보태세 못지않게 사이버 보안에도 만전을 기할 일이다.

안경업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