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피플크루 前멤버 "MC몽, 돈 없어 치료 못했다" 옹호글

입력 : 2010-10-14 15:59:48 수정 : 2010-10-14 15:59: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피플크루' 전 멤버가 MC몽의 병역 비리의혹과 관련해 그를 옹호하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작곡가로 활동하는 오 모씨는 13일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MC몽과 7년 동안 함께 활동해왔다"며 "당시 MC몽은 치아가 좋지 않았지만 치료할 돈이 없어 병원에 못갔다"며 MC몽의 입장과 동일한 의견을 냈다. 

오 씨는 "MC몽이 '피플크루'로 활동할 시절 무대 위에서 이가 2개 빠진 적도 있었다. 항상 이가 아프다며 소속사에 치료를 요구했지만 치료를 하지 못했다"며 "MC몽과 단둘이 방배동 지하 숙소에서 8개월을 함께 살았다. 그 당시 정말 돈이 없어서 감기에 걸려도 병원비 때문에 갈 수 없었다. 상상 이상의 생활고였다"고 덧붙였다.

또한 MC몽의 고의 발치 사실을 인정한 치과의사에 대해서는 "진술한 치과의사는 정00 형이다. 여러 번 같이 술을 마신적이 있다"며 "그는 밤새 술마시고 아침에 치료를 하는 등 의료사고를 걱정할 정도의 의사였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진실과 너무 다르게 언론에 나오는 것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라면서 "그런데 내가 해줄 수 있는 것도 없고, 그 시절 이야기는 거짓말이 아닌 사실"이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나타냈다.

한편, MC몽의 치아를 치료했던 치과의사 정 모씨는 지난 12일 검찰을 통해 고의 발치 사실을 인정하고 댓가로 8천 만원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MC몽은 여전히 "고의로 발치를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