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무성 “정부안 나오면 야당과 논의”
홍준표 “평화공동체 정착 후 논의”
이명박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세에 대해 한나라당 지도부에선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후속 대책을 논의하자”는 적극론과 “시기상조다”라는 신중론으로 갈렸다.

1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원내대표는 “통일 준비의 일환으로 통일세를 검토할 때가 됐다. 정부안이 나오면 야당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고흥길 정책위의장은 “당과 사전에 논의 없이 불쑥 나와 유감”이라면서도 “정책위 차원에서 TF팀의 구성, 공청회 개최 등 뒷받침할 만한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여름 휴가를 마치고 16일 당무에 복귀한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가운데)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준표 최고위원(오른쪽)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범석 기자
그러나 비주류 측 최고위원들은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남북협력기금이 많이 있다”며 “통일세는 평화공동체가 정착된 후에 공격적으로 해도 늦지 않다는 생각”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친박(친박근혜)계인 서병수 최고위원도 “통일세가 세금이고 성격 자체가 훗날을 대비해 현재의 세대가 부담하는 것이기 때문에 자칫 국민적 합의를 얻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북한이라는 상대가 있다는 것도 염두에 둬야 한다”며 “실무적으로 접근할 때는 아주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친이(친이명박)계 나성린 의원은 CBS라디오에 출연해 “통일세는 현 정부 임기 내에는 전혀 이뤄지지 않으며, 다음 정부에서나 시작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