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장관·해참총장 해임을”
‘은폐 의혹’ 집중 추궁키로
민주당이 ‘천안함 정국’에서 연일 날을 세우고 있다. 1일엔 국방장관과 해군참모총장 경질을 요구하고 나섰다. 군 당국의 비밀주의가 사태 해결을 더욱 꼬이게 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이 같은 ‘묻지마’ 보안조치가 보수진영 일각의 ‘북한 연계설’을 키우는 자양분이 돼 지방선거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에 따라 이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박지원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새로운 국방장관과 해참총장이 실종자 구조와 원인 조사를 해서 국민적 의혹을 불식해야 한다”며 김태영 국방장관과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해임을 촉구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구조된 병사들을 격리수용할 게 아니라 진술하게 하면 금세 (사고 원인이) 나온다”며 “모든 사실이 교신일지와 항해일지에 기록돼 있는데 이를 만지작거리며 북한 소행을 언급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도 “정부가 정보를 통제·차단하고 왜곡해 특정한 방향으로 몰고 가려는 의혹이 있다”고 거들었다.

국방부가 부실한 초동대응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정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천안함 침몰 당시 ‘함수 부분에 부표를 설치했으나 떨어져나갔다’는 국방부 발표와 달리, 해양경찰청 상황보고서는 ‘천안함과 (부표를) 직접 연결한 게 아님’이라고 분명히 명시돼 있다”며 “조류에 부표가 유실돼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해군 주장은 모두 거짓”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대응도 강화키로 했다. 2일 본회의 긴급 현안질의에 이종걸·전병헌·문학진 등 ‘강성’ 의원들을 집중 배치해 ‘은폐 의혹’을 집중 추궁키로 했다. 또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을 반대하던 한나라당을 줄기차게 압박해 결국 6일 비공개 전체회의 개최를 끌어냈다.

북한 연계설에 대한 정보기관의 입장을 청취한다는 계획이다.

양원보 기자 wonbo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