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軍 "9시45분→30분→25분→20분→?" 침몰한 천안함의 사고 시각이 시간이 갈수록 앞당겨지고 있다.

국방부는 사고 발생 일주일째를 맞은 1일 사고 발생 시각은 26일 오후 9시20분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직후 오후 9시45분으로 최초 발표한 것보다 25분이나 당겨진 것이다.

군은 사고 이튿날 다시 사고 시각을 오후 9시30분으로 정정했고, 김태영 국방장관은 사고 나흘째인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9시25분으로 다시 5분을 단축시켰다.

하지만 장관의 언급에도 국방부는 9시30분이 공식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하다가 이날 다시 9시20분이라고 고쳐 발표했다.

이처럼 사고 발생 시각이 오락가락하고 있어 초기 대응을 제대로 못한 게 아니냐는 비판에 군은 사고 초기에 그런 점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상황보고는 최초에서 최종까지 절차가 있으며 최초 보고는 정확성보다는 신속성을 강조함으로써 다소 오차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군은 "국방부가 최초에 해군 작전사령부로부터 유선으로 보고받은 시간인 오후 9시45분을 언론에 발표했다"며 "이후 국회보고 및 언론발표 시에는 천안함 포술장이 휴대전화로 2함대사에 보고한 시간인 오후 9시26분을 기준으로 2함대사가 해작사에 서면으로 보고한 9시30분으로 정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군은 ▲함장의 진술(1차 9시25분, 2차 9시22분 정정) ▲포술장의 2함대사 휴대전화 보고시간(9시26분) ▲백령도 해안소초 열상감시장비(TOD)에 녹화된 시간 및 병사 진술(9시23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침몰당시 측정한 지진파 발생시간(9시21분58초) 등을 종합할 때 사고 발생시간을 9시20분으로 판단했다.

하지만 해양경찰청은 지난달 28일 사고 발생시각을 9시15분으로 적시하는 등 다른 얘기를 하고 있어 군의 설명이 개운치 않다는 지적도 있다.

사고당일 가족과 통화를 하던 한 실종 장병이 9시16분께 `비상이 걸렸다'며 갑자기 전화를 끊었고, 또다른 실종자도 같은 시각에 휴대전화 문자전송이 중단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사고 발생시각이 또 바뀔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국방부는 "보다 정확한 시간은 현재 운용중인 합동조사단의 집중조사 결과를 통해 최종 확인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