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형마트 충동구매의 진실은 ‘뉴로마케팅’

입력 : 2010-01-21 00:50:16 수정 : 2010-01-21 00:50: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리얼실험 ‘자체발광’ 대형 할인마트에 가면 필요 이상으로 물품을 구매할 때가 많다. “이왕 장보러 나온 김에”, “나중에 필요할 때가 있겠지”, “할인할 때 사둬야지”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장바구니는 애초 계획보다 묵직해지기 일쑤다. 계산대를 돌아서는 순간부터 일부 물품이 냉장고 안에서 썩어갈 것이고 베란다 한 켠에 방치될 것임을 짐작하지만 이상하게도 매장 안에서는 반드시 사야 할 물건이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 자신도 모르게 눈이 가고 손이 가는 불가항력적인 마법이 일어난다.

◇MBC ‘자체발광’은 소비자들이 할인마트에서 충동구매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뉴로마케팅’에 기반한 매장 설계와 판촉 활동에 있다고 지적한다.
MBC 제공
MBC 리얼실험 프로그램 ‘자체 발광’은 21일 오후 6시50분 ‘과학으로 풀어보는 충동구매의 비밀’ 등을 방송한다. 실험을 통해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하는 충동구매, 즉 ‘지름신’의 정체가 바로 마트 측의 ‘뉴로마케팅’에 있음을 알아본다.

서울에 사는 평범한 전업주부 2명에게 30분 동안 한 할인마트에서 15만원으로 쇼핑을 하라는 미션이 내려졌다.

5층짜리 진열대 중 3, 4번째 칸에 진열된 상품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상품 종류와 상관없이 반값(50%)이나 ‘원플러스원’(1+1) 제품은 반드시 포함돼 있었던 것.

또 이들 주부는 똑같은 1만원짜리 제품일지라도 ‘20% 할인’ 혹은 ‘2000원 할인’ 중에서 ‘20% 할인’하는 물건이 더 싼 것으로 인식하는 경향을 보이기도 했다. ‘뉴로마케팅’의 여러 기법과 후회 없는 장보기 비법이 공개된다.

‘자체발광’은 이날 또 ‘자체발광배’ 눈썰매 대회를 녹화중계(?)한다. 대회 참가 조건은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생활 소품을 활용, 제작비 5만원 이내의 범위에서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썰매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 120여명이 경쟁한 예심을 통과한 9팀이 결선을 치렀는데 김치절임용 고무통을 이용한 주부팀과 고물캐비닛, 휴대용 소화기를 활용한 대학생팀을 비롯해 오정태, 김경진, 이문원 등 MBC 개그 프로 ‘하땅사’의 ‘끽과뿍’팀, ‘돌아이 콘테스트’ 우승자 신동훈도 가세했다.

송민섭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