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티즌들 아이폰 GPS 논란에 "또 딴지" 폭발

입력 : 2009-09-25 16:18:12 수정 : 2009-09-25 16:1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애플 아이폰 출시의 마지막 걸림돌로 여겨졌던 위치정보사업자 문제가 해결되자마자 또다시 아이폰에 탑재한 GPS의 위도·경도 표시 기능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정부 부처의 의견이 나오면서 네티즌들이 “정부가 아이폰 출시에 딴죽을 걸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자신문은 25일 국가 안보상 휴대폰에 GPS 좌표를 표시하지 못하도록 한 국가정보원과 국토해양부의 유권해석이 아이폰 출시를 위해 LBS법의 유연한 적용을 시사한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침과 충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애플 아이폰에 GPS 좌표 표시 기능이 있다면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국토해양부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아이폰에 탑재된 ‘맵스+컴퍼스’ 기능이 규제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좌표 정보를 해외로 전송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출시를 막기 위한 억지”라고 반발하고 있다. 애플 사용자 모임 사이트인 케이머그의 말머리 ‘ssky4’를 쓰는 네티즌은 “윈도 모바일 상에 좌표표시되는 위치정보기반 서비스 프로그램들이 지천인데, 기존의 원도 모바일플랫폼 휴대폰들은 왜 그동안 아무 말을 안 했는지?”라며 새롭게 이 문제가 불거진 데 대해 의구심을 나타냈다. 또 다른 네티즌 ‘하얀배’는 “현재 PDA폰에 내비게이션 프로그램 설치하고 블루투스 GPS로 연결하면 법에 저촉되냐”며 아이폰의 기술적 문제에 관한 논란이 억지스럽다는 반응이다.

PDA 사용자 모임인 '클리앙' 역시 이와 관련한 게시물에 100건이 넘는 댓글이 달리며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회원들은 “코미디다”, “옴니아 티맵도 위경도 다 나온다”, “억지로 공론화시키려는 것 같다”는 등의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분명 누군가가 뒤에서 조정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 안 그러고서야 이렇게까지 막을 이유가 없다”며 아이폰 출시와 관련된 논란이 계속되는 데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