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김형오 의장 “한미 정치문화 수준차”

오바마 연설 방해로 역풍 맞은 美의원 빗대 역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09-09-14 10:34:13      수정 : 2009-09-14 10:34:13
김형오 국회의장(사진)이 12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의회 연설을 방해했다가 역풍을 맞은 조 윌슨 공화당 하원의원의 사례를 들며 “정치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한국은 선진국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비난했다 큰코다친 미국 의원과 국회의장에게 막말하고 퇴장해도 아무렇지도 않은 한국 국회, 이건 무슨 차이입니까”라고 말했다.

또 자신의 홈페이지에도 오바마 대통령에게 손가락질을 하는 윌슨 의원의 사진과 지난 1일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민주당이 미디어법 직권상정 처리에 대한 항의로 피켓 시위를 벌이는 사진을 나란히 실었다.

김 의장은 “윌슨 의원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지역구까지 잃을 위기에 처한 반면 우리 국회에서는 집단으로 구호를 외치고 퇴장해도 아무 일도 없다”며 “이런 걸 두고 정치 문화의 수준 차이라고 할까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배준영 부대변인은 “선진 의회로 가기 위해서는 제도 개선도 시급하지만 상대방을 존중하는 성숙한 태도를 기본적으로 배워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