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역대 최고의 공포드라마는?

메디컬 스릴러물 심은하의 ‘M’ 1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09-08-19 00:50:05      수정 : 2009-08-19 00:50:05
국내에서 방영된 역대 최고의 공포 드라마는 무엇일까.

시청률 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는 1992년부터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까지 역대 공포물 시청률을 조사한 결과, 심은하가 출연한 MBC 미니시리즈 ‘M’이 38.6%로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방영 당시 여배우 심은하의 변신도 주목받았지만 듣기만 해도 오싹한 주제곡과 심은하가 ‘M’으로 변할 때 변조된 남성의 낮은 목소리가 큰 화제가 됐다. ‘M’은 15년 전 당시 낙태를 소재로 ‘메디컬 스릴러’라는 새로운 공포의 장을 연 드라마로 평가받았다.

그다음은 전통 깊은 공포드라마 ‘전설의 고향-1996’이 27.8%로 2위를 차지했다.

‘전설의 고향’은 시청자에게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한국적 공포 드라마로, 역대 구미호를 맡은 주인공은 당시 가장 인기 있는 여배우가 맡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996년에는 탤런트 박상아가, 4위를 차지한 ‘전설의 고향-1998’에서는 노현희가 구미호로 변신해 사랑받았다.

이어 MBC 미니시리즈 ‘거미’가 24.6%로 3위에 올랐다. 이 드라마는 이승연이 주연을 맡아 귀신이나 혼령이 아닌 ‘독거미’라는 독특한 소재로 인기를 끌었다.

한편 공포 드라마는 남성보다 여성이 63%로 더 많이 보며, 특히 30∼40대 여성이 주 타깃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혼’과 ‘전설의 고향’ 모두 30∼40대 여성의 시청 비중이 14∼15%로 높았다. ‘전설의 고향’은 남자 30대의 시청 비중도 12%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김수미 기자 leolo@segye.com

■역대 공포드라마 순위
순위 프로그램명(방송연도) 시청률(%)
1 MBC미니시리즈 ‘M’(1994) 38.6
2 KBS2 ‘전설의 고향 1996’ 27.8
3 MBC미니시리즈 ‘거미’(1995) 24.6
4 KBS2 ‘전설의 고향 1998’ 23.2
5 SBS 특별기획 ‘고스트’(1999) 22.2
6 KBS2 ‘전설의 고향 1997’ 19.1
7 SBS 토요 미스터리극장(1997) 19.0
8 KBS2 미니시리즈 ‘RAN’(2000) 18.6
9 KBS2 ‘천사의 키스’(1998) 16.6
10 KBS2 ‘전설의 고향 2008’ 16.4
자료:AGB닐슨미디어리서치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