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이힐은 흉기… 가중처벌”

입력 : 2009-05-01 20:26:48 수정 : 2009-05-01 20:2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원, 머리 가격 20대에 징역 2년6월 선고 하이힐로 다른 사람을 폭행하면 가중처벌해야 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하이힐이 위험한 물건이라는 게 이유다.

A(26·여)씨 일행은 지난 1월27일 오전 5시10분 인천의 한 주점에서 B(24·여)씨 일행이 자신들을 쳐다본다는 이유로 말싸움을 벌였다. 말싸움은 이내 A씨 일행이 B씨 일행의 머리채를 잡고 주먹과 발로 몸을 마구 때리는 등 3대3 난투극으로 번졌다.

A씨도 싸움에 가세해 B씨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신고 있던 하이힐을 들고 의자 위로 올라가 길이 8㎝의 하이힐 굽으로 B씨의 머리와 이마, 오른쪽 눈을 여러 차례 때렸다.

A씨는 또 하이힐로 B씨 일행인 C씨의 정수리와 뒤통수도 7∼8차례 가격했다. B씨는 오른쪽 눈을 하이힐 굽으로 얻어맞았고, 결국 안구가 파열돼 실명했다.

인천지법 형사 8단독 장성학 판사는 폭력행위처벌법상 집단·흉기 상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에 대해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장 판사는 “피고인이 신던 하이힐의 굽은 뾰족해 이를 사용해 다른 사람에게 상해를 가하는 경우 중한 결과가 발생하리라는 것은 누구나 쉽게 예측할 수 있다”면서 “피해자의 한쪽 눈이 실명될 정도로 범행 결과가 중함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돈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