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14년 세계수학자대회, 한국 단독 개최후보지 선정

입력 : 2009-04-20 17:06:38 수정 : 2009-04-20 17:0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초과학 분야에서 세계 최대 학술행사인 2014년 세계수학자대회(ICM 2014) 단독 개최후보지로 한국이 선정됐다.

대한수학회 2014년 국제수학자대회 유치위원회(위원장 박형주 고등과학원 교수)는 지난 18~19일 중국 푸저우에서 열린 국제수학연맹(IMU) 11인 집행위원회가 서울을 2014년 ICM을 개최할 단일 후보지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ICM은 국제수학연맹이 4년마다 개최하고 100여 개국에서 4000여명의 수학자가 참여하는 세계 최대 수학학술대회다. 특히 개막식에서 개최국 국가원수가 ‘수학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Fields Medal)을 수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대한수학회 회장인 서울대 김도한 교수는 “ICM 유치 성공은 국제 수학계가 우리나라 수학의 빠른 성장과 수학에 대한 정부 및 국민의 관심과 지지를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수학회는 지난해 12월 국제수학연맹에 ICM 2014 유치신청서를 제출, 브라질, 캐나다와 치열한 유치경쟁을 벌여 왔다.

우리나라는 개발도상국 수학자 1000명을 초청, 세계 수학 발전의 성과를 공유하도록 한다는 계획과 ICM이 남북 간 통합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된다는 점을 내세워 브라질, 캐나다와 차별화를 시도했다.하지만, 유치경쟁이 가열되면서 브라질이 남미 대륙 ‘최초’ 개최라는 점을 내세우고, 미국이 공개적으로 캐나다를 지지하면서 우리나라는 그동안 어려운 싸움을 벌여왔다. 박형주 위원장은 “ICM이 2002년 베이징에 이어 내년에도 아시아인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열리기 때문에 서울 유치에 유리한 상황이 아니었다”며 “하지만 수학 발전의 성과를 개도국과 공유한다는 공약이 폭넓은 지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국제수학연맹은 내년 8월 인도 방갈로어에서 열리는 IMU 사무총회에서 찬반투표를 통해 서울을 ICM 2014 개최지로 추인한다.

김기동 기자 kid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