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용산참사'수사, 용역업체 물대포 발사 의혹도 조사

입력 : 2009-02-05 10:31:39 수정 : 2009-02-05 10:3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관련자 소환조사키로

김석기 내정자 "무전기 안 켜놨다" 서면 답변
서울 용산 재개발 진압 과정에서 빚어진 참사 원인 등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수사본부는 4일 철거민 등이 농성하던 남일당 건물에 용역업체 직원이 경찰의 물대포를 쐈다는 의혹을 수사키로 했다. 검찰은 그러나 새롭게 제기된 용역업체 직원 개입 의혹에 대한 해소 여부와 상관 없이 6일 오전 수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검찰은 또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에게 서면질의서를 공문으로 보냈으며, 이날 오후 김 내정자 측으로부터 “사건 당일인 지난달 20일 현장에 실시간으로 통신하거나 지시를 내리지 않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사고 당시 청장실에서 무전기로 진압작전 진행 경과를 실시간 보고 받았는지, 다른 경찰 간부들의 무전 교신 내용을 들었는지에 대해서는 “무전기를 켜두지 않았다”는 답변서를 보내왔다고 검찰 관계자는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MBC ‘PD수첩’이 방송에서 제기한 용역업체 직원의 경찰 물대포 분사 문제는 검찰이 미처 파악하지 못했던 부분”이라며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오늘 용역업체 직원과 경찰을 소환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용산 참사’가 발생하기 전날인 19일 용역업체 직원에게 물대포를 맡긴 장본인이 소방대원이라고 해명했으나 검찰은 당시 현장에 소방대원은 동원되지 않았다고 판단하고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PD수첩’은 지난 3일 참사 발생 전날인 지난달 19일 농성자들이 남일당 건물에 들어가 옥상에서 망루를 짓는 것을 막으려고 경찰이 물대포를 쏠 때 용역업체 직원이 분사기를 들고 직접 물대포를 쐈다는 보도를 했다. 이와 관련, 농성자 측은 수사 초기부터 용역업체 직원이 물대포를 쏘고 불을 지피는 등 위협을 했다고 주장해 왔다.

이우승·김정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