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민단체 재정공개] 4곳중 3곳 ‘묻지마 회계’

관련이슈 시민단체 재정공개 실태 점검

입력 : 2008-11-10 16:04:50 수정 : 2008-11-10 16:04: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지, 국내 대표적 단체 25곳 점검
환경운동연합 간부의 공급횡령 사건을 계기로 국내에서도 시민·사회단체에 재정 운용의 투명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해당 단체는 여전히 누구로부터 얼마를 기부·지원받아 어떻게 쓰는지 공개하기를 꺼린다. 공익을 목적으로 하는 데다 회비와 기부금·후원금 등으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아 고도의 투명성이 요구되는데도 이를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신뢰 상실 위기’에 처한 시민단체들의 재정 운용 실태와 개선 방안을 점검해 본다.


세계일보가 9일 국내 대표적 비정부기구(NGO)와 시민·사회단체 25곳을 선정해 재정 실태 공개 여부를 조사한 결과 25%인 6곳만이 인터넷을 통해 수입과 지출 금액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참여연대와 아름다운재단, 함께하는시민행동은 매달 수입·지출 내용을 공개했으며 경제정의실천연합, 녹색소비자연대, 문화연대는 연간 수입과 지출 금액을 소개했다.

하지만 나머지 시민·사회단체는 입출금 내용을 인터넷에 공개하지 않고 있다. 수입·지출 명세는 물론이고 기부자 명단과 회계장부까지 세세히 밝히는 외국과 대비된다.

다만 건강세상네트워크, 녹색연합, 대한YWCA연합회, 바른사회를 위한 시민회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인권운동사랑방, 자유총연맹, 한국YMCA, 환경운동연합, 흥사단 등 10곳은 후원자나 회원에게 발송하는 소식지에 후원금, 입·출금 규모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뉴라이트전국연합, 다산인권센터, 바르게살기운동중앙회,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새마을운동중앙회, 시대정신, 한국소비자연맹, 한국여성민우회, 행정개혁시민연합 등 9곳은 회원이나 후원자에게도 별도 재무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대의원회의 등에서 연간 결산보고를 할 뿐이었다.

회원 수와 인지도, 활동 상황 등에서 국내 시민·사회단체를 대표하는 이번 조사 대상 단체들은 그나마 양호한 편이다. 다른 군소 시민·사회단체의 재정은 훨씬 불투명하다.

이들의 재무정보를 일반에 제공하는 시스템을 운영하는 ‘가이드스타’ 한국재단에 등록된 708개 시민단체 중 세입·세출결산서, 대차대조표, 운영성과표, 현금흐름표를 공개한 곳은 단 한 곳에 불과하다.

경실련 등을 중심으로 수년 전부터 시민·사회단체의 재정 투명성을 높이자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시민단체 내부에서조차 “진정성만으로 대중에게 신뢰를 호소하기에는 이미 늦었다”며 “주먹구구식 회계와 재무 운용에서 벗어나 재정 투명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야만 보다 많은 대중의 지지와 후원을 얻을 수 있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별기획취재팀=염호상 팀장, 박성준·조민중·양원보 기자 tams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