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아반떼 판매량 500만대 돌파

단일 차종으론 '엑센트' 이어 두번째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08-07-22 20:20:56      수정 : 2008-07-22 20:20:56
현대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사진)가 국내외 누적 판매량 500만대를 넘어섰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6일까지 아반떼의 국내외 누적 판매량은 500만1109대를 기록했다. 국내 완성차 업체의 단일 브랜드 차종의 누적 판매대수가 500만대를 돌파한 것은 2001년 소형 엑센트 이후 처음이다.

아반떼는 2006년 3월 누적 판매 400만대를 넘어선 이후 2년3개월여 만에 500만대를 돌파했다. 아반떼의 전신인 엘란트라가 94만8348대 팔렸고 후속작 아반떼는 124만2019대, 아반떼XD는 221만6827대, 아반떼 HD는 59만3915대 등의 판매고를 올렸다.

지금까지 팔린 아반떼를 일렬로 늘어놓으면 서울∼부산(428㎞)을 26차례 왕복한 거리와 맞먹고, 높이는 에베레스트산(8848m)의 836배에 달한다. 해외에서도 아반떼는 ‘엘란트라’라는 이름으로 1991년 2월부터 수출이 시작돼 지금까지 300만대 이상 팔려나갔다.

미국의 소비자전문지인 컨슈머리포트는 최신호(7월호)에서 아반떼를 도요타 코롤라, 포드 포커스 등을 제치고 같은 차급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했다.

김기동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