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 낙동강 운하 추진 '궤도수정'

입력 : 2008-07-09 09:35:46 수정 : 2008-07-09 09:3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포기선언으로 연안정비 통한 치수대책 전환키로 낙동강운하의 조기 건설 입장을 고수해 온 대구시가 최근 운하 추진 대신 연안 정비로 궤도 수정에 들어갔다.

시는 자체 운하 추진 전담 조직인 낙동강운하추진단의 명칭을 이달 중 낙동강연안정비추진단으로 변경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대구시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달 19일 특별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이 반대하면 대운하를 추진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대운하 포기를 선언한 이후 다른 시·도들이 관련 태스크포스(TF)를 해체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한 것과는 달리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었다.

내륙지역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접근성’의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 대구시의 기본 입장이었던 데다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 회동을 주도하며 낙동강운하의 조기 건설을 촉구하는 대정부 건의문까지 채택한 상황에서 입장 선회가 쉽지 않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대구시는 향후 ‘치수’ 차원에서 낙동강 연안 정비의 필요성에 대한 논리를 적극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부를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정부가 대운하 정책을 포기하더라도 낙동강의 특수성을 감안해 연안 정비까지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다.

김범일 대구시장은 앞서 지난 5월 23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 모임에서 “낙동강 유역은 연평균 홍수 피해액이 5400억원에 이르고 가을, 겨울 갈수기에 엄청난 물 부족으로 영남권이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었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금은 낙동강을 방치해 하수도로 쓰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더 이상 낙동강을 지금의 상태로 방치해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낙동강 연안 개발 기본계획 용역에서 낙동강의 수량 확보 및 수질 개선, 홍수피해 방지 대책 등을 적극 마련해 이를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대구시의 이 같은 움직임은 일단 낙동강운하 조기 건설 주장에서 선회해 연안 정비를 통한 치수(治水), 이수(利水)대책 마련에 무게가 두어진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일각에선 궁극적으로는 운하 건설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대운하 추진을 사실상 포기하면서 낙동강운하를 추진할 동력을 잃은 상황에서 낙동강운하를 전면에 내세워 추진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연안 정비를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다. 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구시가 지금까지 주장해 온 것은 하천 개발이 포인트”라면서 “조직개편이 마무리되는 대로 낙동강 수질 개선 및 하천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문종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