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 측근들 "7년동안 여자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

입력 : 2008-06-14 18:04:58 수정 : 2008-06-14 18:0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닷컴] 비 주변사람들이 비의 이성과 관련해 "7년 동안 여자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비의 소속사인 구태원 제이튠 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본부장은 최근 OBS 경인TV '윤피디의 더 인터뷰'(연출 윤경철 이근석)에 출연해 "여자이야기를 할만도 할텐데 7년 넘게 그의 입에서 여자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비의 스타일리스트는 "누구나 반할만한 여배우 탕웨이를 보고도 배우 이상의 느낌을 못 받은 것 같다"면서 "그녀의 눈빛 연기에 대해 칭찬을 하고 배울 만하다고 이야기했지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얼마전 비와 함께 시네아시아 올해의 아시아 스타로 선정돼 화제가 되었고, 국내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의 연기를 극찬하면서 기회가 되면 꼭 작품을 함께 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바 있다.

가수 비의 이성과 삶 그리고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지는 '윤피디의 더 인터뷰'는 오는 15일 오전 10시에 방송된다.

/ 유명준 기자 neocross@segye.com 팀블로그 http://com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