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자페이지]관광지 음식값 바가지 너무 심하다

입력 : 2008-04-13 19:37:13 수정 : 2008-04-13 19:3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보기 위해 주말에 경남 하동 쌍계사 벚꽃 십리길을 찾았다. 벚꽃축제의 현장에는 상춘객들로 발디딜 틈 없이 붐볐다.

그런데 축제 현장의 곳곳에서 음식을 파는 노점상이 내건 차림판에는 가격이 적혀 있지 않아 영 찜찜한 생각이 들었다. 가격도 모른 채 노점상을 찾았다가 음식을 먹은 뒤 셈을 해보면 터무니없이 비싼 탓에 눈살을 찌푸리거나 가벼운 다툼을 벌이기가 다반사다.

실제로 파전 8000원, 동동주 5000원, 번데기 2000원씩 받고 있어 시중보다는 다소 비싼 편이었다. 아무리 한철 장사라고는 하지만 적당한 가격에 음식을 팔았으면 한다.

가격이 비싼 것도 그러려니와 차림판에 아예 가격표시가 없는 것이 더 문제다. 일일이 가격이 얼마인지 물어볼 수도 없다. 어떤 형태로든 알아볼 수 있게 가격표시를 하도록 지도감독을 했으면 한다

김종신·경남 산청군 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