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성 음주·저도주 보급 증가 영향
지난해 성인 1인 소주 72병 마셔
지난해 술 소비가 여성 음주인구 증가와 주 5일제 정착 등으로 인해 다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주종별로는 소주, 맥주, 와인, 막걸리의 소비량은 늘었고 양주와 약주 소비는 줄었다. 또 19세 이상 성인 1명당 마신 맥주(640㎖ 기준)는 연간 79.79병, 소주(360㎖)는 72.42병, 위스키(500㎖)는 1.71병으로 파악됐다.
국세청은 지난해 주류 출고량이 316만8000㎘로 전년(309만3000㎘)보다 2.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주류 출고량은 2002년 313만9000㎘, 2003년 314만5000㎘, 2004년 318만5000㎘ 등으로 계속 늘다가 2005년에는 309만3000㎘로 줄었으나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국세청 관계자는 “술 소비량이 늘어난 것은 여성 음주인구의 증가, 저도주(低度酒) 보급 증가 등에 따른 것으로 주류업계는 분석하고 있다”며 “지난해 열린 독일 월드컵도 주류 소비 증가에 한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종별로는 서민들의 술인 소주가 95만9000㎘로 3.2% 늘고 맥주도 187만8000㎘로 2.2% 늘어난 반면 고급주류로 분류되는 양주는 3만3000㎘로 2.9% 감소했다.
19세 이상 성인 1인당 소비량으로 환산하면 소주는 2005년 360㎖짜리 71.26병에서 작년 72.42병으로, 맥주는 640㎖짜리 79.28병에서 79.79병으로 각각 늘고 양주는 500㎖짜리 1.81병에서 1.71병으로 줄어들었다.
이렇게 양주 소비량이 계속 줄고 있는 것은 저도주 중심으로 소비자들의 취향이 변하는 데다 경기침체에 따라 고급술인 양주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한편 와인은 소비자들의 저도주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와인 소비는 2만7000㎘로 2002년 대비 1.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체 와인 출고량 중 국산의 점유율은 2005년 25.8%에서 지난해 19.6%로 낮아져 국내 와인소비시장의 80.4%를 수입와인이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