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폰 전용 무선공유기 3만대 무료 배포

입력 : 2006-10-19 15:01:00 수정 : 2006-10-19 15:0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 최대 무선랜 공유 커뮤니티를 표방하며 ‘전 세계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 공유’라는 새로운 개념을 제시한 ‘폰(FON)’이 국내 일반 사용자들에게 폰 전용 무선랜 공유기 ‘라 포네라(La Fonera· 사진)’ 3만대를 무료로 배포하는 프로모션을 20일 오전 10시부터 폰 코리아 홈페이지(http://www.fon.co.kr)를 통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10월 19일자 ‘네스팟 누르고 한국 최대 무선랜 사업자 될것’ 기사 참조>
<세계일보 6월 8일자 ‘무선랜 전 세계와 공유 폰 등장’ 기사 참조>
<세계일보 6월 8일자 ‘폰, 네스팟 아성 위협할까’ 기사 참조>

폰이란 자신의 초고속 통신 인터넷을 폰 무선 공유기를 통해 공유하고, 공유 당사자 역시 전 세계 다른 사용자의 무선인터넷 접속을 즐길 수 있는 무선인터넷 공유 커뮤니티다. 19일을 기준으로 전 세계 가입자 10만 명을 달성했다. 지난 6월 초에 지사가 출범한 한국의 경우 미국, 스페인, 독일, 프랑스에 이어 등록사용자 6000명을 돌파하며 5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에 무료로 보급할 계획인 ‘라 포네라(La Fonera)’ 공유기는 폰 펌웨어를 내장한 폰 회원 전용 제품으로, 미국과 유럽에서는 이미 출시해 관심을 끌고 있는 상태다. 현재 폰 본사는 이 공유기를 10만대 주문한 상태다. 이 중 일반 사용자들을 위해 한국에 3만대, 독일 및 오스트리아에 3만대를 우선 무료로 공급해 인프라 확보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이 밖에도 한국은 사업 제휴 파트너를 위해 1~2만대를 더 할당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특히 버팔로, 링크시스 등 기존 폰 공유기들이 단일 SSID(무선공유기 식별 ID)를 사용해 번거로웠던 반면, 이 제품은 폰 전용으로 설계되면서, 범용으로 사용하는 공개용 SSID(ID FON_AP)와 보안 설정이 가능한 사설 SSID(ID Myplace)로 나눠 이중 설정할 수 있게 했다. 따라서 폰 공유기 구매자들은 보안 문제없이 자신의 공유기를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공개용 SSID의 대역폭 할당량도 직접 조절 가능하다. 802.11 b/g 규격으로 최대 54Mbps를 지원한다. 무선 전용 공유기인 점을 감안해, 향후 유선공유기가 포함된 패키지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다만 ‘라 포네라’ 무선공유기를 무료로 받은 사용자들은, 무료 혜택에 따르는 ‘포네라 약속(Fonera Promise)’을 지켜야 한다. 즉 ▲1개월 이내에 폰 무료 회원으로 가입, 하루 80%이상 라 포네라를 켜 둔 뒤 이를 공유하고,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경우에는 라 포네라를 반납하거나 포네라 약속을 지킬 수 있는 다른 사람에게 양도하고, 폰 커뮤니티에 이를 통지해야 한다. 다른 약정 조건은 없으며, 특히 기존에 적용되던 페널티 조항도 없앴다.


알렉산더 푸레거(Alexander Puregger) 폰 아시아 총괄 부사장은 “폰의 목표는 내년 연말까지 전 세계에 핫스팟 100만개를 보급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상호 신뢰에 기반 한 무선인터넷 공유기를 보급하는 프로그램이 가장 적합하다”고 말했다.

“왜 무료 배포 대상으로 한국, 독일, 오스트리아를 선택 했는가”는 질문에 그는 “이 지역은 교육 수준이 높아 부정사용이 거의 없을 것이라는 신뢰가 있다”며 “한국에 판매된 무선 랜AP의 경우 판매량 대비 실제 동작하고 있는 라우터 비율이 90% 가까이 될 정도로 높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 유럽 등 기타 국가들은 실제 운영 비율이 평균 60% 선에 머물고 있다.

세계일보 인터넷뉴스부 서명덕기자 mdseo@segye.com
보도자료 및 제보 bodo@segye.com, 팀 블로그 http://in.segye.com/bodo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