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문화재]유홍준 문화재청장 "''문화재 종합병원'' 건립 계획"

北청장 만나 中왜곡 공동대처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04-09-13 14:00:00      수정 : 2004-09-13 14:00:00
“문화재 도굴이나 훼손 등 문화재 사범에 대해서는 엄벌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입니다.”
최근 문화재청장에 취임한 유홍준 신임청장은 청계천 복원공사에 빗댄 듯 “굴착기로 매장문화재를 밀어젖히는 몰지각한 행위는 과거 식민지 시대에도 없었던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를 펴내 유명해진 미술사학자 출신 유 청장은 10일 기자간담회에서 평소 추진하고 싶었던 10여가지 문화재 보존 구상을 털어놓았다.
유 총장은 파손 상태가 의외로 심각한 개인 소장 문화재를 종합적으로 보존처리할 수 있는 ‘문화재 종합병원’의 건립을 비롯해 매장문화재 발굴 절차 대폭 조정, 문화재청 지방청 신설, 석탑 등 문화재 주변의 접근 방법 개선, 문화재 출입금지구역 제한적 개방, 국민 문화재 지킴이 운동 확산 등을 의욕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그는 “다른 청급 중앙정부 기관은 지방청이 다 있는데 유독 우리 문화재청만 없다”며 “폭주하는 문화재 업무를 뒷받침하기 위해 지방청 신설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직 개편과 관련, 현재 3급인 소장 직급을 1급으로 격상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유 청장은 내년 한일 수교 40주년을 맞아 한일 문화재 교류전을 추진하고, 남북 문화재청장 회담을 성사시킬 계획이다. 유 청장은 남북 문화재 교류의 물꼬를 트고 중국의 동북공정에 공동 대처하기 위해서는 문화재청장 간 만나는 일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그는 “외국인들이 서울에서 와서 가장 호감을 갖는 풍경이 한강, 인왕산 북악산으로 이어지는 스카이 라인”이라며 “서울의 성곽을 복원해 이들 산과 연계한 관광자원화를 관련 기관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화재청 직원들이 줄곧 요구했던 박물관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뮤지엄의 확대 기능을 반영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 청장은 서울대 미학과를 나와 민족미술인협회 대표, 영남대·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 등을 역임했다.
정성수기자

/hulk@seoul.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