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작년 취업한 청년 64%가 비정규직

8년 전보다 10%P 늘어

청년실업난이 갈수록 태산이다. 취업은 바늘구멍이 된 지 오래고 그나마 신규채용 일자리도 대부분 비정규직이다. 사진은 2012년 10월 말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 제1전시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취업박람회’ 모습.
세계일보 자료사진
지난해 취업에 성공한 청년(15∼29세) 임금근로자 10명 중 6명 이상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각종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정작 고용 현장에서 청년들은 비정규직에 내몰리고 있는 셈이다.

10일 한국노동연구원이 내놓은 ‘최근 비정규직 노동시장의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기준 임금근로자로 신규채용(근속기간 3개월 미만)된 15∼29세 청년층의 비정규직 비중은 64%에 달했다. 이는 8년 전에 비해 약 10%포인트 높은 수준으로 청년 일자리의 질이 급속히 악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청년층의 신규채용 비정규직 비율은 2005년 59.9%에서 2007년 54.1%로 내려간 이후 2009년 54%, 2011년 55%, 2013년 60.2% 등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성별로는 여성보다 남성의 신규채용 비정규직 증가폭이 컸다. 2007년 비율이 남성 51.3%, 여성 57.4%였지만, 지난해에는 각각 63.8%, 64.3%로 증가했다. 8년 전 6%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던 남녀 비정규직 비율이 지난해에는 0.5%포인트까지 줄었다. ‘고용의 질’이 남녀 모두에서 나빠지고 있는 것이다.

신규채용뿐만 아니라 전체 청년 임금근로자의 비정규직 비중도 증가했다. 2007년 33.5%까지 떨어졌다가 지난해 35%로 올라갔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복순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은 “지표로 발표되는 고용동향과 청년층이 체감하는 노동시장의 온도차가 큰 것은 청년층 비정규직 비중이 크기 때문으로 보인다”라며 “우리나라는 근로형태별로 격차가 크므로 비정규직 처우 개선과 사회안전망 마련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연 임신으로 세 번 모두 '이란성 쌍둥이'
  • 최근 인공수정 증가로 쌍둥이 출산이 늘고 있는 가운데 자연임신으로 세 번 모두 쌍둥이를 출산한 미국 가정이 최근 FOX뉴스에 소개됐다.보도에 따르면 텍사스주 포트워스에 사는 캐리 브릭스 씨가 같은 주에 있는 헬스포트워스 병원에서 세번째 쌍둥이..
  • 미쓰라 "에픽하이 멤버들 출연 안했으면…"
  • MBC FM4U 야간개장 DJ 미쓰라가 주목받길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미쓰라는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2016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첫방송을 녹음했는데 (타블로가) 따라왔다. 스케줄 끝나고 굳이 따라와 감시하는 느..
  • 한선화, 시크릿 탈퇴…"소속사 3人 체제 유지"
  • 시크릿 한선화가 결국 팀을 탈퇴하게 됐다.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는 26일 지난 7년간 시크릿의 멤버이자 연기자로 활동해온 한선화씨가 오는 10월13일을 끝으로 시크릿 활동을 마무리하고 당사와의 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다.TS 측은 시크릿은 재계약을..
  • '백혈병' 이광종 前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별세
  • 급성 백혈병과 싸워온 이광종 전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26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52세.대한축구협회의 유소년 전임 지도자 1기 출신인 이 전 감독은 유망주 발굴과 지도에 힘쓰며 각급 연령별 대회에서 큰 성과를 내왔다.손흥민(토트넘), 지동원(아..
  • 김신욱 1년 만에 슈틸리케호 복귀
  • 경기력 부진에 빠진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3, 4차전을 앞두고 꺽다리 골잡이 김신욱(전북)을 1년 만에 호출했다.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은 2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대회의실에서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3, 4차전에 나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