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장교, 일베 인증 손모양을…"전두환 찬양·盧 비하"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다수의 현역 군인 간부들과 직업경찰들이 보수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최민희 의원은 지난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1년간 일베에 올라온 게시글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반 사병을 제외한 현역 직업군인과 경찰이 자신의 계급과 신분 등을 '인증'하며 남긴 글이 확인된 것만 모두 39건에 이렀다"고 밝혔다.

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일베에 자신의 계급과 소속을 인증한 영관급 장교는 해군 중령, 육군·공군 소령 등 총 3명이며 위관급 장교는 육해공군의 대위 3명, 중위 6명, 소위 4명 등 13명이다.  부사관급은 원사 2명, 중사 4명, 하사 10명 등 16명이고 준위가 2명에 달했다.

이들은 국군이나 경찰에서 받은 월급을 게재하거나 장교 임관시 박근혜 대통령에게 받은 '호부' 사진을 올리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의 신분을 인증했다. 또 일베 회원임을 인증하는 손모양을 카메라로 찍어 올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뿐만 아니라 '노무노무' '~~하노' 등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일베용어를 그대로 쓰는가 하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찬양할 때 사용하는 단어인 '애국보수전땅크'를 아이디로 사용하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하하는 뜻인 '운지왕노통'을 아이디로 쓰는 부사관, 우리나라 여성을 '김치녀'로 비하하는 뜻의 '혐김치'란 아이디를 쓰는 육군 소령도 있었다.

최 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북한군에 의해 일어났다고 믿는 이런 일베에서 영관급 장교를 포함한 현역 군인들이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적어도 군대와 경찰 등 국가기관과 공공기관에서는 일베에 대한 접속차단을 실시해서라도 종사자들의 일베 활동을 막을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방부 등 국가 공권력을 책임지고 있는 국가기관에서는 지금이라도 실상을 낱낱이 파악해 대책 마련에 즉각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segye.com
사진=최민희 의원 블로그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7·30 재보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여야는 지역 일꾼론과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어느 정당이 승리 할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새누리당
새정치민주연합
잘모르겠다
  • 7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