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소득층 국힘 지지' 이재명 발언은 인권 침해"

입력 : 2022-08-03 13:47:09 수정 : 2022-08-03 13:4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인권위 진정…"이 의원 사과 권고해달라"
[촬영 김윤철]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발언이 국민의힘 지지자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진정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접수됐다.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3일 오전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의 발언은 국민의힘 지지자들에게 깊은 상처를 줬고, 인격권과 명예권 등 인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 안타까운 현실인데, 언론 환경 때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제가 알기로는 고학력·고소득자, 소위 부자라고 하는 분 중에는 우리(민주당) 지지자가 더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시의원은 "제1 야당의 대표는 분열보다 통합을, 대립보다 협치를 해야 하는데 당 대표가 되겠다는 이 의원은 이 같은 발언으로 편 가르기와 낙인 찍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권위는 철저한 조사로써 이 의원이 국민의힘 지지자에게 정중하게 사과한 뒤 인권 교육을 받고, 민주당 차원에서 재발 방치 대책을 수립할 것을 강력히 권고해달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