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이 총통 만난 펠로시 "美, 대만 포기 안해…약속 확실히 하려고 왔다"

입력 : 2022-08-03 13:06:30 수정 : 2022-08-03 14:39: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만·세계 민주주의 지키려는 美결의 여전히 철통같아"
"지금 그 어느 때보다 대만에 대한 미국 연대 중요하다"
차이 총통 "의도적인 군사적 위협에 물러서지 않을 것"
"대만,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美행정부와도 협력 강화"

대만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3일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을 만나 미국이 대만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NN, 가디언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차이 총통 집무실에서 그를 예방하고 대만의 훈장인 특종대수경훈(特種大綬卿雲)을 받았다.

 

대만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3일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을 만나 미국이 대만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명예 훈장도 받았다. 사진은 펠로시 의장의 트위터 갈무리. 펠로시 의장 링크 건 동영상에, 그가 수여받은 푸른 훈장을 몸에 착용한 모습이 보인다.

그는 "우리 대표단은, 우리가 대만과의 약속을 버리지 않을 것을 명백하고 분명히 하기 위해 대만에 왔다"고 밝혔다. "우리는 우리의 오래된 우정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펠로시 의장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대만에 대한 미국의 연대가 중요하다"며 "그것이 오늘 이 자리에 우리가 가져온 메시지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만과 세계 다른 지역의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미국의 결의는 여전히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수여받은 훈장에 대해서는 "우리의 소중한 우정의 상징"이라며 의장 사무실에 전시하거나 착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훈장은 시민과 외국인 모두에세 수여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이 총통은 훈장이 "펠로시 의장에게 대한 감사와 더 많은 협력을 통한 대만-미국 관계의 계속적인 발전을 대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만은 의도적으로 고조된 군사적 위협에 직면해서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나라의 주권을 확고히 지기켜 민주주의를 위한 방어선을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동시에 우리는 민주주의 가치를 공동으로 보호하기 위한 전 세계 모든 민주주의 국가들과 협력하고 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며 대만을 지역 안보, 세계 무역 발전을 위한 “핵심 안정 세력"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차이 총통은 "대만은 미국의 믿을 수 있으며 신뢰할 수 있는 협력 파트너다"라며 "미국 의회는 물론 행정부와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인도·태평양 안보, 경제 개발, 인재 양성, 공급망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겠다. 대만과 미국의 관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