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3세 연하 전처에 속았다”…‘이혼만 8번’, 다시 혼자된 배우 유퉁 근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4 10:36:50 수정 : 2022-07-07 09:57: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N ‘특종세상’ 방송화면 캡처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와 결혼을 알렸던 배우 유퉁(사진)이 현재는 홀로 지내고 있다고 밝혀 그 배경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33세 연하 몽골인 전처와 이혼한 뒤 홀로 지내는 유퉁의 근황이 전해졌다.

 

살이 많이 빠져 홀쭉해진 모습으로 나타난 유퉁은 “당뇨만 30년 넘었고 당뇨 합병증이 지금 막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현재 다리 등 몸이 불편한 상태임을 나타냈다.

 

지난 2019년 8번째 이혼을 겪었다는 그는 전 재산을 투자해 막창 사업을 시작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사업이 실패하며 빚을 떠안게 됐다고. 현재는 친구의 도움을 받아 경북 밀양의 한옥집에서 살며 화가로서 그림 작업에 몰두하고 있었다.

 

33세 연하 몽골인 전처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5명의 여성과 8번의 결혼 그리고 이혼을 거쳤던 그는 “그동안 내가 만났던 사람 중에 사랑의 무게를 잰다면 가장 크고 무겁다”며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배신감에 휩싸였다. 현재 몽골에 거주하는 전처가 재혼과 출산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것.

 

MBN ‘특종세상’ 방송화면 캡처

 

화가 활동으로 번 수입을 전처와 딸의 생활비로 보내고 있었던 그는 전처를 만나기 위해 제작진과 함께 몽골을 찾았다. 이 과정에서 전처가 이미 재혼해 8개월 전 출산을 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해 들었다. 그는 “이혼 후에도 딸의 학비 및 생활비 지원을 위해 전처와 자주 연락을 나눴지만 재혼 소식에 대해선 전혀 알지 못했다”며 “상상도 못 한 일”이라고 허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몽골에 도착 후 딸과 3년만의 재회에 애틋한 시간을 보냈으나 전처를 만나서는 “난 계속 속아왔다”며 배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딸 미미를 위해 “내가 한국에 데리고 가서 키우고 공부 가르치고 싶다. 방학 때는 미미를 몽골에 보내겠다”고 언급했고, 전처 또한 “다른 사람 만나 아이까지 낳아서 미안하다”며 “미미가 한국에서 건강한 음식도 먹고 좋아하는 수영도 가고 학교도 잘 다니고 마음껏 행복하게 살면 좋겠다”며 유퉁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마지막으로 유퉁은 “내 인생을 돌아보면 거침없이 막힘없는 물같이 바람같이 살았다. 이제 남은 인생은 우리 미미를 위한 아빠 인생으로 살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