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65년 박원순 인생 담은 책 ‘박원순을 기억하다’ 출간

입력 : 2022-06-23 11:26:47 수정 : 2022-06-23 11:2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기억하는 지인 21명이 지은 신간 ‘박원순을 기억하다’ 표지. 메디치미디어 제공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65년 인생을 담은 책이 출간됐다.

 

23일 출판계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지인 21인이 그를 기억하며 지은 책 ‘박원순을 기억하다’가 이날 출간됐다. 윤석인 희망제작소 부이사장과 김대호 전 아름다운가게 그린사업국장, 윤영진 전 혁신정책네트워크 디딤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 등이 지은이로 참여했다.

책은 고향 창녕의 시골 소년 시절, 판검사를 꿈꾸던 경기고 학창시절,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인권변호사의 길을 걷던 시절, 참여연대·아름다운재단·아름다운가게·희망제작소 등을 설립하며 활동했던 사회운동가 시절, 10년간의 서울시장 시절 등 박 전 시장의 65년 인생을 시계열에 따라 8개 장면으로 나누어 이 시기를 기억하는 친구 또는 선·후배 동료들의 이야기로 구성됐다.

 

출판사 메디치미디어는 이 책을 “아낌없이 내주던 ‘으뜸 순박남’을 기억하려는 이들이 진솔하게 풀어낸 기억책”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나를 비우고 힘든 내 이웃을 채우려 했던 삶’의 철학은 평생에 걸친 기부로 이어졌고, 세상을 떠날 때 그가 가족에게 남긴 것은 ‘6억원’의 빚뿐이었다”며 “24시간 쉬지 않고 일하는 일벌레, 공공(公共)을 위해 사는 사람, 열정을 갖고 하는 일에 지성을 다하는 마음, 투철한 무소유의 정신. 박원순은 그런 사람이었다”고 소개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