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빗장 풀린 하늘길…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세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6-21 19:10:50 수정 : 2022-06-21 23:2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루 입국 6000명 늘어 2만3000명
오미크론 세부 변이 한 주 새 119건↑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출국 수속을 밟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뉴시스

해외 각국이 입출국 빗장을 풀고 여름 휴가철을 맞아 여행객이 늘면서 해외에서 유입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오미크론 세부계통은 119건이 국내에서 추가로 검출됐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21일 “해외 입국객이 많아졌기 때문에 해외유입 사례가 다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하루 평균 1만7630명이던 해외 입국객은 이달 들어 2만3219명으로 늘었다. 방대본은 국제선이 증편돼 코로나19 유행 이전의 수준을 되찾기까지 해외유입 확진자들은 증가 추세를 보일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의무사항으로 유지해 해외유입 증가세를 늦추고, 변이 바이러스를 감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주에는 ‘BA.2.12.1’ 69건, ‘BA.4’ 12건, ‘BA.5’ 38건 등 총 119건의 오미크론 세부계통이 추가로 확인됐다. 70건은 국내에서 발생했고, 49건은 해외유입 사례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검출된 오미크론 세부계통은 BA.2.12.1 196건, BA.4 26건, BA.5 73건 등 총 295건이다.

 

오미크론 세부계통과 재조합 변이의 2차 발병률은 25%로 기존의 오미크론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초기에 유행했을 때 동거인의 2차 발병률은 20%대 후반∼30%대 후반으로 나온 것과 비교해 (세부계통·재조합 변이) 동거인 2차 발병률은 높은 수준이 아니라 유사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