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48.0% 부정 45.4%”

입력 : 2022-06-20 11:03:55 수정 : 2022-06-20 11:0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얼미터 조사…"국민의힘 46.8% 더불어민주당 39.4%"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리얼미터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과 관련, 긍정 평가는 제자리걸음을 한 반면 부정 평가는 소폭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13∼17일 전국 18세 이상 2천52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와 동일한 48.0%를 기록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1.2%포인트 높아진 45.4%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간 차이는 2.6%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긍정 평가는 정의당 지지층(17.1%p↑), 남(7.3%p↑), 자영업(5.5%p↑), 무당층(4.8%p↑), 무직/은퇴/기타(3.9%↑) 등에서 상승했다.

부정 평가는 60대(6.4%p↑), 판매/생산/노무/서비스직(6.3%p↑), 학생(5.5%p↑), 충청권(4.7%p↑), 서울(4.7%p↑) 등에서 상승했다.

리얼미터는 "새 정부가 경제정책 방향 제시, 규제 철폐, 물가 급등 선제 조치 등 경제 이슈에 주력했지만,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방문 관련 논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등 전 정부 인사 문제 등으로 지지율 상승이 반전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밖에 "금리·물가·주식 시장 등 각종 경제 지표의 위기 신호는 직접적·가시적이지는 않지만 당분간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의 흐름을 무겁게 할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고, 특히 부동산 '영끌'·주식 '빚투'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크게 받을 수도권과 30대 지지율 흐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0.5%포인트 낮아진 46.8%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0.2%포인트 상승한 39.4%를 기록했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지지도 격차는 7.4%포인트로 6주 연속 오차범위를 벗어났다. 최대 격차는 13.1%포인트 차(5월 4주차 조사)였다.

정의당은 0.2%포인트 하락한 3.4%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조사방법은 무선(97%)·유선(3%) 자동응답을 활용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