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윤석열, 朴잡아 넣어 보수우파 궤멸시킨 사람”

입력 : 2021-08-06 22:21:30 수정 : 2021-08-06 22:2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 의원 “尹 반대 진영 넘어와서 압도적 지지 받는다니 기막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후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청년4.0포럼 초청 특강을 하고 있다. 대구=뉴스1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후보는 보수 우파진영 궤멸시킨 사람으로 자기가 중앙지검장 할 때도 자기 기수보다 5기수 올라가 벼락출세했는데 그 출세 배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잡아넣었기 때문이다”라고 공격했다. 

 

6일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열린 '청년4.0포럼'에 강연자로 나선 홍 의원은 “우리를 철저히 궤멸시키고 넘어와서 TK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는데, 정의와 상식에 어긋나고 지역 정서에도 어긋나는 일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장·차관들, 수석들 수사했다”며 “나는 그것도 제대로 죄를 지은 사람이 감옥에 갔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정치보복이고 정치 수사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렇게 해서 검찰총장으로 올라가지 않았나”라며 “우리를 철저히 궤멸시킨 그 사람이 반대 진영으로 다시 넘어와서 TK에서 압도적인 지지 받는다니 기가 막힌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핵심 계층이 TK다. 어떤 이유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거기 꽂혀있다”며 “차기 대선에선 반(反)문재인 프레임만으로는 정권 창출이 어려운데, 윤 후보가 반문 전선의 중심이다. 헛다리 짚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묘하게 TK에서 내 지지율이 가장 낮다. TK 시·도민이 엉뚱한데 눈을 돌리지 않으면 내가 1등 한다”며 “TK 분들이 제자리로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