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 2023 동계유니버시아드 종합 2위로 마무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3 14:49:24 수정 : 2023-01-23 14:49: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민정이 지난 6일(현지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대회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30초882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출전한 심석희는 1분31초281로 최민정에게 0.399차로 우승을 내주고 은메달을 차지했다. 사진은 이날 레이스에서 빙판 코너를 도는 최민정. AFP연합뉴스

대한민국 선수단이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23일 막을 내린 31회 동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에서 종합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역대 동계 유니버시아드 최다 타이인 금메달 12개, 은메달 8개, 동메달 9개를 획득해 메달 총계 29개로 일본(금 21개·은 17개·동 10개 등 메달 총계 48개)에 이어 2위에 올랐다. 

 

5개 종목에 127명이 참가한 대한민국 선수단은 주 종목인 쇼트트랙에서 16개(금7·은 4·동 5), 스피드스케이팅에서 9개(금 4·은 3·동 2), 스노보드에서 2개(금 1·동 1), 컬링 1개(은 1), 피겨 1개(동 1)의 메달을 수집했다. 레이크플래시드는 우리나라가 동계유니버시아드에서 최초로 메달을 획득한 곳으로, 1972년 7회 대회 때 전선옥이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1,0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장소다.

 

한국 쇼트트랙의 독보적인 간판 최민정(25·연세대)은 여자 500m, 1,000m, 1,500m, 여자계주 3,000m를 싹쓸이해 이번 대회 유일한 4관왕이 됐다. 남자 쇼트트랙에서는 장성우(고려대)와 김태성(단국대)이 2관왕에 등극했다. 한국은 지난 19일 남녀 쇼트트랙 1,500m 시상대를 석권하는 진풍경도 연출했다.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김민선(24·고려대)은 500m, 1,000m, 혼성 계주 등 3관왕에 올랐다. 스키 스노보드의 이민식(23·한국체대)은 슬로프스타일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캐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국 선수단은 25일 귀국한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