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여성도 민방위 훈련, 양성평등 병역 첫걸음” 법 개정안 발의

입력 : 2023-01-23 05:00:00 수정 : 2023-01-24 13:56: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대남'에 손짓?
김기현 페이스북 캡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여성도 민방위 훈련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의 민방위법 개정안 발의에 나섰다.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나선 김 의원은 22일 SNS를 통해 "국민 안전, 사회 갈등 없는 양성평등 병역 체제를 위한 첫 단계로 '민방위법 개정안'을 발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즉 민방위 훈련 대상을 남성 중심에서 여성으로 확대·개편하겠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를 '양성평등 병역체제 도입'을 위한 밑거름으로 삼기위한 것이라고 했지만 당대표 선거의 열쇠를 쥔 이대남(2030 남성당원)을 겨냥한 조치로도 해석된다.

 

투표권이 있는 국민의힘 책임당원은 2021년 6월 28만명 선이었지만 지금은 80만명이 넘는다. 이들 중 2030이 30%를 웃돌고 새로 가입한 2030당원 중 남성 비율이 여성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김 의원의 개정안은 △ 여성도 민방위 훈련을 통해 심폐소생술과 심장충격기(제세동기) 사용법과 같은 응급조치를 익히게 한다 △각종 재난이나 위기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산업 재해 방지교육, 화생방 대비 교육, 교통·소방안전 교육 등을 이수토록 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김기현 의원은 개정안 발의에 나선 이유에 대해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를 보며 여성이든 남성이든 자기를 보호할 수 있는 기본적인 생존 훈련의 필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기 때문이다"고 했다.

 

김기현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당심(국민의힘 지지층) 1위를 달음질치고 있다.

 

지난 21일 밤 KBS· MBC 여론조사에서도 모두 1위를 기록했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18~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 중 국민의힘 지지층 332명에게 실시한 차기 당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도 김기현 의원은 28.2%로 안철수 의원(19.3%), 나경원 전 의원(14.9%), 유승민 전 의원(8.4%)에 앞섰다.

 

한국리서치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실시(응답률 17.7%)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국민의힘 지지층은 95% 신뢰수준에 ±5.4%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또 코리아리서치가 MBC 의뢰로 지난 18~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 중 국민의힘 지지층 38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차기 당권주자 선호도에서도 김 의원이 22.8%로 1위를 차지했다.

 

그뒤를 안철수 의원(20.3%), 나 전 의원(15.5%), 유승민 전 의원(8.3%) 순으로 이었다.

 

다만 결선투표를 가정한 양자 대결에선 결과가 엇갈렸다.

 

김기현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의 양자 대결에선 42.8%로 나 전 의원(33.8%)을 앞섰지만 안철수 의원에겐 37.6%: 43.8%로 뒤졌다.

 

안철수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의 양자 대결에선 안 의원이 50.4%로 29.8%를 기록한 나 전 의원을 앞섰다.

 

이번 코리아리서치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 방식(응답률 14.2%)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국민의힘 지지층은 95% 신뢰수준에 ±5.0%p)다. 역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