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편의점 CU "우르과이전 전날 맥주 매출, 지난주 같은 요일比 194.6%↑"

입력 : 2022-11-25 16:03:49 수정 : 2022-11-25 16:0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통업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본격 시작 ‘특수’ 누려

유통업계가 우리나라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가 시작되며 특수를 누리고 있다.

 

편의점 CU는 25일 한국과 우르과이전이 열린 전날 맥주 매출이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 194.6%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후 7∼9시 매출이 전날 맥주 매출의 60%가량을 차지해 축구 경기를 위해 편의점을 방문한 소비자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또 4년만에 거리응원이 열린 광화문 일대 편의점에서는 맥주 매출이 지난주보다 10배나 급증했다.

 

광화문과 시청광장 인근 점포에서 맥주가 지난주보다 1천30% 많이 팔렸고, 스낵류(680%), 안주류(570%), 물(490%), 탄산음료(310%) 등도 판매량이 폭증했다.

 

아울러 쌀쌀한 날씨에 거리 응원을 나온 인파로 핫팩과 방한용품도 각각 1천500%, 1천60%나 매출이 늘었다.

 

CU는 오는 28일 가나전을 맞아 자체 응원전을 준비하고 모바일앱 CU와 CU 소셜미디어(SNS)에서 댓글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월드컵 이벤트를 이어갈 계획이다.

 

GS25도 전날 전체 매출이 지난 17일보다 19.5% 증가하는 등 월드컵 특수를 누렸다.

 

맥주가 186.4% 늘었고 치킨(146.9%), 안주류(125.0%), 냉동간편식(113.7%), 스낵(98.2%) 등도 판매량이 치솟았다.

 

우루과이전이 열리기 전후인 오후 5∼10시 매출은 전날 매출의 42.3%나 차지했다.

 

또 거리 응원이 열린 광화문광장 인근 10여개 점포는 맥주 매출이 지난주보다 375.8% 늘었고 안주류(253.9%), 스낵(178.5%), 소주(152.9%) 등이 인기를 끌었다.

 

거리 응원에 핫팩(378.1%), 보조배터리(461.7%), 휴대용티슈(211.6%)도 많이 팔렸다.

 

홈쇼핑 GS샵도 전날 매출이 지난주 대비 58.1%, 지난해 같은 날 대비 30.3%나 늘었다.

 

경기 시작 직전이었던 전날 오후 7시 30분부터 판매한 모르간 바지, 재킷은 목표 대비 20% 이상 많은 2만벌 가까이 팔렸다.

 

이마트24은 전날 맥주 매출이 지난주보다 2.3배 증가했고 냉장·냉동 안주류와 마른안주류도 각각 2.3배, 2배가량 늘었다.

 

거리 응원이 펼쳐진 광화문 인근 3개 매장도 지난주보다 6.7배나 폭증했다.

 

세븐일레븐도 전날 전체 매출이 지난주보다 20%, 지난달보다 25% 늘었다고 밝혔다.

 

맥주와 즉석치킨 판매량은 지난주보다 각각 200%, 150% 증가했다.

 

G마켓도 지난 17∼23일 야식 상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대폭 늘었다고 밝혔다.

 

안주로 즐기기 좋은 턱갈비(88%), 돈까스·탕수육(56%), 햄·소시지(52%) 등의 매출이 증가했다.

 

또 응원봉 판매는 102%나 늘었고 축구 유니폼(76%), 가랜드·현수막(22%) 등도 인기를 끌었다.

 

G마켓은 27일까지 '축구응원 야식축제'를 열고 논알콜 맥주 등 별미 야식을 특가 판매한다.

 

 

 

CU 제공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