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찬욱·故강수연 ‘은관문화훈장’ 영예

입력 : 2022-11-24 23:00:00 수정 : 2022-11-24 22:3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체부, 대중문화예술상 시상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칸국제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과 지난 5월 세상을 떠난 배우 강수연이 올해 대중문화예술 분야 정부 포상 최고 영예인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박찬욱(왼쪽), 故강수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22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문화훈장 수훈자 5명을 비롯해 대통령 표창 6명, 국무총리 표창 8명(팀), 문체부장관 표창 9명(팀) 등 총 28명(팀)을 선정해 24일 발표했다.

박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으며 우리나라 영화인으로는 칸국제영화제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다.

지난 5월 갑작스럽게 별세한 강수연은 1969년 만 3세의 나이로 데뷔해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한국인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대한민국 최초의 월드스타’로 평가받는다.

보관문화훈장에는 배우 송강호, 1987년 데뷔해 ‘아들과 딸’ 등 인기 드라마를 집필한 작가 박진숙, ‘각시탈’과 ‘타짜’, ‘식객’ 등 다양한 만화를 창작한 작가 허영만이 선정됐다.

성우 홍승옥, 연주자 변성용, 배우 김윤석, 가수 김현철, 작가 박해영, 음악감독 고(故) 방준석 등 6명은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다.

시상식은 이날 오후 6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아나운서 장예원과 배우 박선호의 사회로 진행됐다.


김용출 선임기자 kimgij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