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산 다투다 친누나 폭행한 30대, 살인미수 혐의 현행범 체포

입력 : 2022-11-24 08:27:48 수정 : 2022-11-24 11:2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산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가 친누나를 폭행해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살인미수 등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42분쯤 서울 강동구 천호동 소재 친누나 B씨의 주거지를 찾아가 B씨의 목을 조르고 머리를 바닥에 여러 차례 내려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중상을 입었고, 현재는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