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히칸 머리 스타일’로 수능 본 수험생 “시험 방해? 절대적인 기준 없지 않느냐”

입력 : 2022-11-21 17:04:04 수정 : 2022-11-21 21:18: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기헌씨 그러면서 “제 탓에 시험에 방해 됐다고 하면 큰 죄를 지은 것” 답변도
21일 SBS모닝와이드 갈무리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에 이른바 ‘모히칸’ 머리스타일을 하고 시험장에 나타나 주목을 받았던 수험생 장기헌씨가 언론 인터뷰에 출연해 “수능날 특별하게 노리고 이 머리를 한 것이 아니고 평소에도 이 머리를 하고 다닌다”라고 말했다.

 

21일 SBS ‘모닝와이드’에 출연한 장씨는 “수능을 볼 때 평소 텐션이 중요한데 긴장 같은 걸 하면 안되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씨는 “평소에 그냥 이러고 다니다가 갑자기 긴장해서 머리를 다 내리고 시험 보러 가면 긴장을 많이 할 수도 있지 않나”라며 “그래서 긴장을 해소하고자 평소 같은 마음으로 보자(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뒷 사람이 보기에 조금 신경쓰일 수도 있어서 예민한 수험생들한테는 방해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으셨느냐’는 질문에 “절대적인 기준이 없지 않느냐”라며 “예를들어 ‘두피 위로 머리가 몇 센치미터 이상 솟아 있으면 부정행위로 간주된다’는 것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걸로 치면 앞사람이 이렇게 두드리는 거나 발을 떠는 거나 헛기침하는 것도 다 잡아내야 하는데 그런 기준이 없다”며 “제 입장에선 기침하는 사람이나 다리를 떠는 사람, 볼펜을 딸깍거리는 사람이 더 신경쓰인다”고 덧붙였다.

21일 SBS모닝와이드 갈무리.

 

그러면서도 “결실을 이루는 곳이 시험장인데 만약 저 때문에 시험에 방해가 됐다고 하면 제가 큰 죄를 지은 거긴 하다”라고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