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티아라 출신’ 한아름 “4일간 고열 시달린 아들 독감인 줄 알았는데 뇌수막염... 많은 눈물 흘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7 17:50:20 수정 : 2022-09-19 19:3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아름 인스타그램 캡처

 

티아라 출신 한아름(본명 이아름·왼쪽 사진)이 아들의 ‘뇌수막염’ 투병 소식을 알렸다.

 

16일 한아름은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한아름은 “아이가 4일간 고열에 시달리다 응급실에 왔다”며 “단순 독감인 줄 알았는데 입원 치료 후 열이 떨어졌음에도 계속 처져 있고, 걷거나 앉아 있거나 먹지도 못했다”고 알렸다.

 

이어 “평소와 다른 모습에 검사한 결과 ‘뇌수막염’이라는 걸 알았다”며 “독감 증세와 너무 같아서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다른 부모님들은 아이에게 기침, 38도 이상의 열, 구토, 심한 쳐짐 증상이 있을 경우 빨리 병원에 가서 조치를 취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국가가 지정한 예방접종에서 뇌수막염 접종 종류는 두 가지만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나아가“‘수막구균’ 접종이 빠져있다”며 “병원에 물어보고 꼭 맞으시길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 정확하게 침투한 균이 세균, 바이러스, 결핵균인지는 모르지만 여러 치료를 병행 중”이라며 “세균은 수막구균 접종이 돼 있으면 피할 수 있다더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건강한 아이라고 생각했고, 접종도 다 맞아서 안심했는데 아직 뇌수막염 원인을 못 찾고 있다”며 “다들 예방접종 잘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계속해서 “작은 몸에 수면마취하고 검사받는 아들을 보고 안쓰러워서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한아름은 “집중 치료가 시작돼 앞으로 2~4주간 치료해야 한다”며 “아이가 치료를 잘 버텨서 부디 후유증 없이 다시 건강한 일상으로 복귀해 미소를 찾을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한아름의 아들 재하 군이 병원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재하 군은 작은 몸에 여러가지 의료 기기를 매달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