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법 식민지배 외면하는 日에 대한 고언

입력 : 2022-08-06 01:00:00 수정 : 2022-08-05 17:5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츠카 에츠로/김창록 옮김/지식산업사/1만2000원

한일 관계 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도츠카 에츠로/김창록 옮김/지식산업사/1만2000원

 

“불법 식민지배라는 중대한 가해 책임이 있는 일본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무거운 짐을 지고 이 길을 계속 걸어가는 것이 허락된다면 그것으로 다행이다.”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에 대한 불법성을 밝히는 데 힘쓰고,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문제를 국제사회에 알리는 데 앞장선 저자가 한국어판 서문에 소개한 심경이다.

 

2018년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배상 판결 이후 한·일 관계가 급속히 냉각됐는데, 저자는 이 판결이 주는 메시지에 주목한다.

 

책에 따르면, 해당 판결은 식민지배가 불법이라며 그 책임 이행을 일본에 요구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 등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는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며 식민지배 책임 문제를 외면한다. 저자는 앞서 아베 신조 정권의 식민지배 책임 회피가 1990년대 이후 일본 역사인식을 과거로 되돌렸다고 본다. 아울러 식민지배에 대한 한·일 인식 평행선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감으로써 한·일 관계의 골과 그 원인 및 과정을 짚고 메울 수 있는 방안도 제시한다. 

 

저자는 마지막에 “일본이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면 많은 긍정적 결과를 예상할 수 있다”며 자국민들에게 이렇게 호소한다. “(일본) 헌법 전문이 내건 ‘국제사회에서 명예로운 지위를 차지하고자 한다’라는 희망, 그 꿈이 정말로 실현됩니다. 허구를 믿으며 살 필요가 없어져 일상적 스트레스가 줄고, 자녀 교육에는 비길 데 없이 좋은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터부’에 묶이지 않고 발상이 자유로워지기 때문에 학문에도, 일본 정치에도 좋은 영향을 줍니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