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대통령실, 각 대기업들에 건진법사 관련 주의 당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1:37:12 수정 : 2022-08-02 16:22: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이 최근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62)씨와 관련해 대기업들에 주의를 당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 연합뉴스

2일 세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대통령실은 최근 전씨가 윤 대통령 부부와 인연을 과시하며 이권에 개입하려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대기업들에 “윤 대통령 부부와 전혀 관계가 없는 인물”이라고 설명을 했다고 한다.

 

전씨는 이번 대선 기간 동안 캠프 인사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후전씨가 관여한 의혹을 받는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 대해선 윤 대통령이 해산을 지시해 해체됐다. <세계일보 1월 17일자 1·6면 참조>

 

대통령실의 이와 같은 행보에 여권에선 윤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측근을 사칭하며 부적절한 행동을 한 데 대해선 용납할 수 없다는 게 대통령실의 기류란 것이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