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52명 확진' 쿠팡 前부천물류센터장 2년만에 송치

입력 : 2022-06-22 12:47:08 수정 : 2022-06-22 14:2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산안법 위반 혐의…쿠팡노동자대책위 "엄중 처벌" 촉구

집단감염이 우려되는데도 별다른 안전 조치를 하지 않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2명이 발생한 쿠팡 부천물류센터 관계자가 2년 만에 검찰에 넘겨졌다.

 

22일 쿠팡 노동자의 건강한 노동과 인권을 위한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중부고용노동청 부천지청은 최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한 전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장과 법인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부천지청은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집단감염이 예견되는데도 쿠팡 측이 곧바로 작업 중지를 하지 않는 등 노동자 보호 조치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했다.

 

쿠팡은 지난 2020년 5월 24일 방역당국으로부터 부천센터 일부 노동자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전달받고도 다음 날까지 센터를 정상적으로 운영했고, 확진자와 같은 조였던 노동자들에게도 이를 알리지 않았다고 대책위는 전했다.

 

산업안전보건법 제51조는 산업재해 위험이 있을 때 사업주는 즉시 작업을 중지하고 노동자를 대피시키는 등 안전·보건 조치를 하도록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냉동 창고에서 일한 노동자들 역시 관련 법에 따라 전용 보호구를 지급받아야 했지만, 공용 보호구를 돌려 입는 등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방역당국은 작업자 모자 등에서 채취한 검체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온 점 등을 토대로 센터 내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대책위는 "고용 당국의 조치는 집단감염에 사업주가 책임이 있음을 밝힌 매우 중요한 판단"이라며 "쿠팡은 지금도 냉방시설 설치를 요구한 노동자를 해고하는 등 무책임한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쿠팡 관계자는 "당시 첫 확진자 파악 후 보건소 측이 물류센터에 나와 방역 작업을 했고 3시간 폐쇄를 거쳐 업무를 재개하기로 협의했다"며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고도 업무를 강행한 것이 아니라 보건당국과 협의를 거쳐 운영을 재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는 지난해 5월 24일 근로자 2명이 확진된 이후 다른 근로자, 가족, 접촉자 등이 잇따라 확진되면서 152명이 집단감염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