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편의점 직원 뺨 때리고 “변호사 선임하면 돼”라던 女…결국 70만원 없어 형사처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8 10:40:46 수정 : 2022-06-18 19:17: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뉴시스

 

편의점 직원(사진 왼쪽)을 폭행한 여성(〃 오른쪽)이 결국 형사처벌을 받게 됐다.

 

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밝힌 편의점 직원 A씨는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시 사건에 대한 경찰의 처분을 공개했다.

 

앞서 지난 3월11일 자정쯤 여성 손님 B씨가 편의점을 찾아 A씨에 충전기를 빌렸다. 그런데 A씨가 ‘충전기를 오래 빌려주지 않는다’며 A씨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했고, A씨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자 “변호사 선임하면 된다. XX야”라는 등 폭언도 일삼았다. 

 

당시 공개한 CCTV 화면에서는 B씨가 A씨를 향해 계산대의 물건을 집어던지고, 옷을 잡아당겨 뺨을 때리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후 A씨는 B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지난 5월에 합의 일정이 잡혔으나 경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렇다보니 전화 통화로 70만원을 6월2일까지 보내기로 합의했다고.

 

하지만 B씨에게서는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 결국 기한이 지나도록 B씨는 70만원을 보내지 않았고, “형편이 안돼서 그렇다”는 사정에 2주를 유예했으나 달라진 건 없었다.

 

결국 검찰은 “여성의 형편이 어려워 합의는 힘들 것 같다”며 형사처리 한다는 방침을 밝힌 뒤 일은 마무리됐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