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14조 추경안에 "자꾸 찔끔찔끔…대대적 증액해야"

입력 : 2022-01-14 15:04:39 수정 : 2022-01-14 15:04: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라이언 일병 구하는 심정으로…정부 동의 안하면 대선 후 즉시 추경"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3일 오전 서울 노원구 더숲에서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4일 "기획재정부가 오늘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한다고 발표했는데, 또 조금만 했더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인천 일정을 시작하기에 앞서 유튜브로 진행한 출발 인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설 연휴까지 편성하겠다고 밝힌 14조원 상당 추경안 규모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이 후보는 앞서 추경을 주장하며 25조∼30조원 규모를 주장한 바 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도 50조원 하자고 하고,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도 100조원 지원하자고 하는데, 하는 김에 많이 해야 효과가 나지 자꾸 찔끔찔끔 소액으로 해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평가했다.

이어 기재부를 겨냥해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 밖에 북풍한설이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긴 어렵다"며 "안방에 있으면 '이정도면 얼마든지 잘 살겠지' 생각해도, 현장에서는 그렇지 않다. 제가 그래서 행정에서 현장성을 중시한다"고 또다시 공개 저격했다.

이 후보는 오후 인천 지역 공약을 발표한 뒤 질의응답에서도 "소상공인의 피해가 매우 크게 발생하고 있는데, 피해규모나 기대치에 비해 현재 추경 규모가 지나치게 적어 안타깝고 아쉽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미 정부가 안을 냈는데, 여야가 합의하고 정부가 동의하면 증액이 가능하다"며 "추경 심의 과정에서 여야 합의를 통해 대대적 증액이 이뤄지길 기대한다. 충분한 지원이 가능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이 말로는 지원하자고 하고 뒤에서는 발목을 잡는 경향이 있는데 이번엔 그러지 마시길 바란다"며 "국민들이 눈을 크게 뜨고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도 대폭 증액을 요청하면서 "하루가 급하다. 정부도 절차를 서두르고 국회도 신속히 논의해달라"고 재촉했다.

또 정부와 야당을 향해 "라이언 일병을 구하는 심정으로 나서야 한다"며 "상황인식이 저와 너무 다른 것 같다. 만약 정부가 국회 증액 요구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대선 후 즉시 추경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인천 중구 꿈베이커리에서 인천시 관련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 후보는 전날 국민의힘의 '양자 토론' 합의에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토론이란 다양한 방식으로 이뤄질 수 있다"며 "양자, 삼자, 사자 토론도 언론사와 양당, 각 후보의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는 일이니 다양한 방식으로 같이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와의 정책 차별화와 관련한 질문에는 "윤 후보가 자주 말을 바꾸시지 않느냐"며 "예를 들어 여성가족부도 처음에는 성평등가족부로 한다고 했다가 갑자기 폐지를 말씀하셨는데 아마 국민들이 다른 요구를 하면 또 바꾸실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로 공약을) 받다 보면 비슷해질 텐데 차이는 '지킬 것이냐'에 있다"며 "선거에서 득표하기 위한 기만전술인지 아니면 정말로 지키기 위한 약속을 하는 것인지는 결국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보도 여부를 법원이 판단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법과 상식, 국민 정서에 맞게 결론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