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단 이탈, 감독·단장 경질’ 여자 배구 기업은행 사태에 김연경 일침 “변해야”

입력 : 2021-11-23 08:37:58 수정 : 2021-11-23 15:06: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최근 벌어진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 사태와 관련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김연경은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겉은 화려하고 좋아 보이지만 결국 안은 썩었고 곪았다는걸. 그릇이 커지면 많은 걸 담을 수 있는데 우린 그 그릇을 꽉 채우지도 못하고 있다는 느낌. 변화가 두렵다고 느껴지겠지만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변해야 될 시기인 거 같다"고 적었다.

사진=김연경 SNS

 

최근 여자배구에서는 IBK 기업은행에서 조송화와 김사니 코치의 무단이탈과 그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논란이 커지자 구단은 지난 21일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단장을 동시에 경질하는 초강수를 뒀다. 1차 대응에서는 문제를 일으킨 선수와 코치는 무사하고 책임을 감독과 단장에게 씌운 모양새가 되면서 구단을 향한 팬들의 비판이 거셌다.

 

특히 바뀐 규정을 제대로 몰라 조송화를 임의해지 조처하겠다고 구단 SNS 계정에 발표하는 등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 지 모르는 최악의 구단 난맥상을 여실히 보여줬다.

 

문화체육관광부의 바뀐 선수 권익 규정에 따라 임의해지는 구단이 아닌 선수가 먼저 자발적으로 신청해야 한다.

 

한편 김사니 코치는 오늘(23일) 흥국생명과의 경기부터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