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에 맞장 뜨는 리투아니아… 대만 대표처 개설에 중국 반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0 07:00:00 수정 : 2021-11-20 01:0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투아니아, 유럽에서 18년만에 대만 공식 공관 개설
中, 국제사회 대만 입지 확대 우려 리투아니아에 보복 가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월 1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동유럽 리투아니아가 수도 빌뉴스에 ‘주 리투아니아 대만대표처’를 공식 개관했다. 사실상 대만 대사관을 개설한 것으로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중국이 보복 조치 등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대만 외교부 등에 따르면 대만은 리투아니아에 대표처를 개관해 유럽에 18년만에 공식 외교공관을 개설했다. 특히 대표처 명칭을 외교적 관례에 따른 ‘타이베이(Taipei)’가 아닌 국호인 ‘대만’(Taiwan)을 사용했다.

 

대만 외교부는 성명에서 “대만과 리투아니아는 반도체, 레이저, 핀테크 등 여러 산업 영역에서 방대한 협력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미래에 핵심 가치관을 공유하는 가운데 양측 인민 간 교류 촉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브리엘리우스 란드스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교장관은 “리투아니아는 아시아와 인도·태평양 지역 전체와 더 긴밀한 관계를 모색하고 있다”며 “최근 호주에 대사관을 열었고 한국에도 열 예정이며, 향후 대만에도 대표처를 설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자국의 일부로 간주하는 대만이 세계 각국과 수교를 비롯한 공식 교류를 하는 것에 강력히 반대해왔다.

 

나아가 중국은 몇 안 되는 대만 수교국들을 상대로 대만과 단교하게 하고 있다. 현재 대만의 수교국은 남태평양 섬나라인 팔라우, 마셜 제도 등 15개밖에 되지 않는다.

 

국제사회에서 대만 외교 공간을 제약하고 있는 것이다.

 

대만 국제법 학자인 쑹청언은 중앙통신사와 인터뷰에서 “리투아니아에 대표처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많은 곡절이 있었고 리투아니아는 중국의 거대한 압력에도 굴복하지 않았다”며 “대만과 리투아니아 모두에 이는 쉽지 않은 외교적 돌파”라고 평가했다.

중국은 유럽 내 대표적 ‘반중’ 국가로 자리매김한 리투아니아의 결정이 유럽 등 국제사회에서 도미노 현상을 일으킬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리투아니아는 지난 5월 중국과 중·동부 유럽 국가 간의 ‘17+1 협력체’ 탈퇴를 선언했고, 대만과 우호적인 관계 증진에 나섰다. 중국 리투아니아의 중국 대사를 소환하고 자국과 리투아니아를 오가는 화물 열차 운행을 잠정 중단하면서 등 경제 보복을 시사하기도 했다.

 

유럽에서 체코와 슬로바키아 역시 대만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에는 대만 정부 대표단이 슬로바키아와 체코, 리투아니아를 방문해 중국이 반발하기도 했다. 미국도 대만과 전방위 협력을 강화하고 있고, 대만의 유엔 기구 복귀에도 앞장서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9월 미국도 워싱턴의 대만 공관 명칭을 ‘타이베이 경제·문화 대표처’에서 ‘대만 대표처’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리투아니아 대만대표처 개소를 “극히 터무니없는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외교부는 “리투아니아 정부는 중국 측의 강력한 반대와 거듭된 만류를 무시하고 이른바 ‘대만대표부’ 설치를 승인했다”면서 “중국 정부는 이 극히 터무니없는 행위에 강력한 항의와 확고한 반대를 표명하며 이후 벌어질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리투아니아 측에 있다”고 항의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