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두환 발언 논란' 윤석열, 내달초 광주行…호남 달래기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0-23 13:13:37 수정 : 2021-10-23 13:1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다음달 초 광주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두환 옹호' 발언에 이어 '반려견 사과 SNS사진' 논란까지 거센 역풍이 불거진 상황에서 호남 민심을 수습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3일 윤 전 총장 캠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내달 1∼4일 중 광주에 찾아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예정이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구체적인 날짜가 정해지진 않았으나 다음달 2∼3일께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달 31일 마지막 경선토론을 마치는 대로 곧바로 광주로 내려가겠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으로선 7월 제헌절과 지난 11일 5·18묘지 합동참배에 이은 세 번째 광주방문이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0일 대구에서 열린 TV토론에서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 해명하며 "경선이 끝나면 광주에 달려가서 더 따뜻하게 5·18 피해자분들을 위로하고 보듬겠다"고 말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 지난 21일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으나, 이후 반려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이 SNS계정에 올라오면서 거센 비판에 직면한 상태다.

이에 윤 전 총장은 22일 저녁 TV토론에서 '반려견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 "제 불찰이고, 국민께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