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왜 맞았는지 후회”..화이자 접종 후 ‘탈모 부작용’ 청원 제기

입력 : 2021-10-12 14:06:50 수정 : 2021-10-12 14:0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원인 병원서 ‘약물 부작용’·‘자가면역질환’ 진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탈모 부작용’을 겪는다는 청원이 게재돼 같은 백신을 접종한 남성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선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탈모 부작용’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는 “지난 8월 4일 화이자 1차 백신을 맞고 일주일 되던 날 오른쪽 뒷머리에 500원 동전 2개 크기만 한 원형 탈모가 생겼다”고 밝혔다.

 

그는 “두피 주사를 맞으면 빨리 낫는다고 해서 탈모가 시작된 지 10일째 되는 날 피부과에 갔다”며 “의사는 스트레스로 원형 탈모가 온 것이라며 주사를 놔줬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의사에게 ‘몸에 알레르기도 없고 탈모도 처음’이라고 하니 백신과의 관계를 입증하기 어렵다는 말과 갑상샘 검사를 해보라는 말을 들었다.

 

A씨는 “(탈모) 범위가 커 혼합 주사를 28번 맞았고 일주일 뒤 또 38번이나 맞았는데 머리카락이 더 빠져서 미치는 줄 알았다”며 특히 지난 9월 8일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날 “평소와 다르게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지고, 하수구가 막힐 정도였다”고 토로했다.

 

이어 “2차 접종을 하고 난 뒤 머리카락이 끊어지고 뽑히고 난리였다”며 “초음파, 피검사 결과 이상이 없었고 지난 6일 병원에서는 원형탈모증, 약물 부작용과 자가면역질환 병이라고 진단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머리카락이 다시 난다는 보장이 없고 뒷머리가 다 빠져서 머리카락이 5분의 1도 안 남았다. 그 많던 머리카락이 다 어디 갔는지 하루하루 우울하다. 내 몸의 털이 다 빠질 수도 있다더라”라고 고민했다.

 

그는 “약을 처방받았으나 이 역시 부작용으로 몸이 붓고 살이 찌고 있어 일상생활도 힘들다”며 치료비만 100만 원 넘게 썼다. 일도 못 나간다. 가발 쓰면 더 빠진다고 한다. 우울증에 걸려 죽을 것 같다“고 백신 부작용 피해를 주장했다.

 

한편 해당 청원은 12일 14시 기준 1814명이 동의를 나타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