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60대…6시간30분 만에 검거

입력 : 2021-10-08 22:51:38 수정 : 2021-10-08 22:51: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에서 가석방 상태인 60대 남성이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가 6시간30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8분께 사하구에서 60대 A씨가 부착 중이던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했다.

 

법무부의 공조 요청을 받은 경찰은 지역경찰과 형사 등 가용한 경찰력을 총 동원해 A씨의 동선을 추적했다.

 

경찰은 추적 6시간30분 만인 오후 10시 10분께 금정구 범어사 등산로에서 A씨를 검거한 뒤 신병을 법무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8년 가석방된 이후 2028년까지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 1일 부산에서 40대 B씨가 가석방 하루 만에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가 11시간 만에 경남의 한 모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