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쌍용차 매각 본입찰 '유력 인수 후보' SM그룹 불참…왜?

입력 : 2021-09-15 16:40:25 수정 : 2021-09-15 16:4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에디슨모터스, 이엘비앤티, 인디 EV
3곳 최종 참여
연합뉴스

쌍용차의 매각 본입찰에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 에디슨모터스와 전기차·배터리 제조사 이엘비앤티, 미국 전기차 관련 기업 인디(INDI) EV 등 3곳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유력 인수 후보로 떠올랐던 SM그룹과 HAAH오토모티브의 새 법인 카디널 원 모터스가 불참하면서 쌍용차 인수전도 새 국면을 맞았다.

 

15일 업계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이 이날 오후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에디슨모터스와 이엘비앤티, 인디 EV 등 3곳이 최종적으로 참여했다.

 

앞서 국내 중견 기업인 SM그룹이 '깜짝 등판'하는 등 국내외 업체 11곳이 쌍용차 인수 의향을 밝히며 1차 흥행을 거둬 쌍용차 매각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상태였으나 본입찰에 SM그룹이 막판 불참 의사를 밝히고 카디널 원 모터스와 케이팝모터스 등도 참여를 포기하며 사실상 김이 빠졌다.

 

이에 따라 쌍용차 인수전이 새 국면을 맞이하며 에디슨모터스가 사실상 유력한 새 주인 후보로 떠올랐다.

 

이날 인수제안서를 낸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자금과 운영자금, 연구개발비 등으로 2∼3년 내에 8천억∼1조5천억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는 이미 개인 투자자 등으로부터 2천700억원을 확보했고, 컨소시엄을 구성한 사모펀드 KCGI·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4천억원가량을 투자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인수 희망가는 밝히지 않았으나 5천억∼6천억원대를 적어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통해 2022년까지 10종, 2025년까지 20종,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판매하는 등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인수 이후 이르면 2022년 하반기 전기차 '스마트S'를 처음 출시할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가 가진 전기차 시스템, 소프트웨어 기술을 쌍용차가 가진 양산형 내연기관차 시스템과 합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에디슨모터스 측은 설명했다.

 

쌍용차 측은 인수 희망 금액과 자금 확보 방안, 향후 사업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르면 이달 말 우선협상대상자 1곳과 예비협상대상자 1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인수제안서를 낸 기업이 부적합하다고 판단할 경우 재입찰할 수도 있다.

 

미래 사업 비전을 위해 전기차 등 신차 개발비 투입 등이 불가피한 점 등을 고려하면 향후 운영 자금 투입 능력이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향후 5∼6년 내에 신차를 출시할 만한 자금력 지원이 가능한지가 중요하다"며 "당장 위기를 넘기더라도 매출 증대를 통해 수익률을 회복하려면 자금 동원 능력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쌍용차의 공익 채권(약 3천900억원)과 향후 운영비 등을 포함해 실제 필요한 인수금액을 약 1조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반면 유력한 인수후보로 여겨졌던 SM그룹은 본입찰 막판 발을 뺐다.

 

인수합병(M&A)의 달인으로 불리는 우오현 회장이 이끄는 SM그룹은 지난 7월 전기차 시장 진출을 목표로 쌍용차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고, 자금력 등을 바탕으로 인수 가능성이 높은 후보로 점쳐졌다.

 

우 회장도 "국내에서 가장 사랑받는 마니아층을 형성할 수 있도록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상해 정상화 시기를 앞당길 해법을 고심할 것"이라며 인수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SM그룹은 45일간의 실사 후 쌍용차 정상화 방안과 전기차 진출 계획간의 괴리를 인식하고 이날 오전 최종 논의 끝에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1조원에 달하는 자금 확보도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SM그룹 관계자는 "그룹이 보유한 자체경쟁력 중심의 정상화 노력을 통해 향후 2~3년간 내실을 다짐과 동시에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 자동차시장을 대비해 준비를 갖춰 나가겠다는 방침이었으나 SM그룹의 '쌍용차 정상화 계획'이 발 빠른 속도로 친환경 자동차로 옮겨가는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트랜드와 다소 괴리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 심사숙고 끝에 불참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SM그룹은 앞서 쌍용차가 매물로 나왔던 2010년에도 관심을 보였다가 자금력 부족 등으로 철회한 바 있다.

 

쌍용차 인수에 강한 의지를 보였던 카디널 원 모터스도 불참했다. 업계에서는 카디널 원 모터스가 충분한 투자자 확보에 끝내 실패해 인수전 참여를 포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카디널 원 모터스가 새 인수자에 북미 판매 노하우 등을 내세워 쌍용차의 북미 판매망을 맡을 가능성 등도 여전히 제기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