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캠프 "박지원 게이트, 즉각 수사착수해야…내일 朴 고발"

입력 : 2021-09-12 11:37:33 수정 : 2021-09-12 11:3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죽이기' 국정농단·국기문란"…제3자 동석 의혹도 거론
'평소 친분·식사자리' 해명에 "소가 웃을 일…조성은, 朴 정치적 수양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는 12일 "내일 박지원 국정원장을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 씨가 관련 보도 전인 지난달 11일 박 원장과 개인적으로 만난 사실과 관련해서다.

캠프 상황실장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박 원장이 야당의 유력 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이는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 행위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최악의 사건"이라며 "'박지원 게이트'다"라고 규정했다.

박 원장과 조씨가 '평소 친분이 있었고 식사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하는 데 대해선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며 "박 원장 특유의 노회함은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장의 위치가 정치 낭인에 가까운 젊은 여성과 식사를 할 만큼 한가롭고 여유로운 자리인가"라고 반문했다.

장 의원은 "조씨는 박 원장의 사실상 정치적 수양딸"이라며 "그런 두 사람이 이 시점에 만나 무엇을 논의했는지는 삼척동자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오수 검찰총장이 진상조사를 지시하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자체 조사를 시사한 것까지 묶어 "국정원장과 그의 수양딸, 검찰총장과 민주당 의원인 법무부 장관이 찰떡궁합을 과시한 것"이라며 "윤석열 죽이기 공식이 한 치 오차도 없이 진행됐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국정원장 선거개입 의혹사건인 '박지원 게이트'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두 사람이 만났을 때 제3자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휴대전화를 압수해 문자와 통화기록을 확인하고, 호텔의 CCTV나 QR 기록을 신속히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박 원장을 포함한 권력기관의 선거 개입 의혹을 명백히 밝히지 않으면, 박지원 게이트를 넘어 '문재인 정권 게이트'로 들불처럼 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