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체포’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조사 마치고 귀가

입력 : 2021-09-09 11:00:00 수정 : 2021-09-09 10:32: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김용호 유튜브 채널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진 3명이 경찰에 체포된 가운데, 출연진 중 한 명인 유튜버 김용호씨가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김씨는 체포시한이 만료되기 전 풀려났다. 체포영장의 시한은 48시간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 7일 오전 9시쯤 자택 앞에서 체포된 바 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아직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상태로, 이들에 대한 조사는 끝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강 변호사를 지난 7일 오후 7시59분쯤, 김 전 기자를 같은 날 오후 7시46분쯤 각 자택의 문을 강제로 개방한 후 체포한 바 있다.

 

경찰은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에 대한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두 사람의 신병처리 방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금 상태로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가로세로연구소 사무실이 텅 비어있다. 뉴스1

앞서 경찰은 강 변호사 등 3명에 대해 사이버 명예훼손, 모욕 등 10여건의 사건이 접수돼 수사를 벌여왔으나, 이들 모두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