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벌떼 습격 받고 죽은 반려견 두 마리…집 마당서 기습에 주인도 '황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30 10:19:16 수정 : 2021-07-30 10:2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트위터 캡처

 

미국에서 반려견 두 마리가 벌떼에 쏘여 죽어 안타까움을 샀다. 

 

이 같은 소식은 폭스뉴스 등 외신이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동부 다이아몬드바에 사는 밥 라모스는 지난 24일 반려견 3마리와 집 뒤뜰로 나갔다.

 

그러던 중 라모스와 반려견들은 벌떼의 공격을 받고 도망치기 시작했다. 

 

그러나 반려견 세 마리 중 작은 개 두 마리는 벌들의 공격에 당황해 발버둥 쳤다.

 

이에 라모스는 “벌떼가 벌집이 무엇인가의 충격으로 넘어져서 화가 나서 공격성을 띤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내와 나, 개들이 뒤뜰로 나가자 벌떼가 바로 쏘기 시작해 소방서에 즉각 전화했다”고 밝혔다. 

 

이후 라모스는 머리에 수건을 뒤집어쓰고 벌떼에 공격받는 반려견들을 구하려다 자신도 얼굴 등에 40~50방을 쏘이고 말았다.

 

결국 라모스도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한편 라모스의 반려견 롤로는 덩치가 크고 가죽이 두꺼워 벌의 공격을 버텼다.

 

그러나 딸의 반려견인 매기와 앨리는 소형견이라 재빨리 도망가지 못해 죽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